All Page content is property of Minchan Kim

김민찬 개인전, 정중동의 힘 보여줘

중견화가 김민찬이 오는 26일부터 31일까지 서울 인사동 가나인사아트센터에서 개인전을 연다.

김민찬은 이번 전시에서 '백담사 가는 길' '겨울나기' 등 물감을 중첩해 시간의 틈을 파고드는 작품들을 선보인다. 우선 그의 작품은 전체적으로 단아하면서 약간의 쓸쓸함이 느껴지고, 복잡하지 않다. 정중동의 은근한 힘이 작품에 묻어나온다.

김민찬은 "그리는 과정에서 오는 모든 부산함을 배제하려는 의도다. 그 부산함의 배제는 마치 동양화에서 난을 치는 듯한 정밀한 스타트와 같다. 그 스타트는 피력의 흐름을 힘차게 도와주며, 그 스타트와 흔적들은 미묘한 생명력으로 캔버스에서 꿈틀댄다"고 말했다.

장상용 기자 enisei@joognang.co.kr

http://isplus.live.joins.com/news/article/article.asp?total_id=14219685&ctg=17&tm=i_b